금융위, 마이데이터 가이드라인 발간...8월부터 서비스 시행

에이코 승인 2021.02.22 17:48 의견 0
마이데이터 (사진=금융위원회)


[에이코(Ai Economy)=민경미 기자]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이 오는 8월부터 개인신용정보를 수집·활용해 소비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마이데이터 가이드라인’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은행계좌와 신용카드 이용 내역 등의 금융데이터를 금융회사가 아닌 개인이 통제할 수 있는 게 마이데이터다.

개인은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여러 금융회사에 흩어진 금융정보를 통합관리 할 수 있다. 서비스업체들은 사용자의 동의를 받아 마이데이터를 유통하고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든다.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은 오는 8월 4일부터 표준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통해 개인신용정보를 수집 및 활용해 소비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핀테크 사업자들이 공개된 정보를 망에서 취합해 사용함으로써 보안성이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앞으로 마이데이터를 이용하면 사용자로부터 인증을 받고 안전한 전송방식을 활용할 수 있다. 가이드라인은 ▲정보제공범위 ▲운영절차 및 법령상 의무 ▲유의사항 등을 담았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마이데이터는 소비자 권리보호를 위해 쉬운 용어‧시각화 등을 통해 동의 원칙을 구현하고 자유로운 동의·거부·철회를 허용해야한다.정보보호 강화를 위해 서비스 탈퇴를 쉽게 할 수 있게 하고 플랫폼에 저장된 신용정보를 완전히 삭제해야한다.

금융보안원이 이를 수시점검하게 된다.

전송절차와 관련해선 정보주체가 정보제공기관, 수신기관, 대상정보 등을 선택해 요구할 수 있다.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방식의 인증으로 다수의 정보제공자에게 전송요구권 행사도 할 수 있다.

은행·보험·카드·증권·핀테크업체 등 70여개 기업은 지난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데이터 표준 API 워킹 그룹을 운영한 바 있다.

한편, 금융위는 한국신용정보원에 ‘마이데이터 지원센터’를 설치했다. 업계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마이데이터 지원센터는 종합포털홈페이지와 전담반(TF)을 통해 고객 민원 및 분쟁 관련 의견을 접수해 해결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담반(TF)은 3월부터 운영된다. 개선사항 논의와 가이드라인을 수시로 개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에이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