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보험에도 AI...NH농협생명·손보, AI·빅데이터 연구개발

에이코 승인 2021.02.17 19:01 의견 0
김인태(왼쪽부터) NH농협생명 대표와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 최창수 NH농협손해보험 대표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NH농협생명 본사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에이코(Ai Economy)=민경미 기자] NH농협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이 AI(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반 기술을 접목한다.

NH농협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은 17일 애자일소다와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모델’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상호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NH농협생명보험과 NH농협손해보험이 공동 추진한 이번 협약은 농협 보험업 전반에 AI 및 빅데이터 기반 기술을 접목시켜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디지털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협약은 △보험 청구 서류 자동 분류 △보험금 영수증·진단서 등 이미지 인식 및 데이터 추출 ‘AI OCR(광학식 문자 판독 장치)’ △AI 및 빅데이터 기술 적용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연구개발 등이다.

협약 기간은 양해각서 체결일로부터 1년이다. 애자일소다는 다수의 금융사와 AI·빅데이터 관련 업무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한 AI 전문 기업이다.

이날 김인태 NH농협생명 대표는 “애자일소다와의 협업을 통해 디지털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고객 중심의 새로운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창수 NH농협손보 대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고객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AI와 빅데이터 기반 사업 모델을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이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