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21 공개...사물인터넷 기술 접목

에이코 승인 2021.01.15 20:21 | 최종 수정 2021.01.15 20:29 의견 0

(사진=삼성전자)


[에이코(Ai Economy)=민경미 기자] 스마트폰만 있으면 자동차 키 없이 차 문을 열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S21은 삼성의 올해 상반기 주력 스마트폰이다. 각각 6.2인치와 6.7인치의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그리고 6.8인치의 갤럭시S21울트라 3종으로 구성됐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바디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컨투어컷' 디자인이 적용됐다.

갤럭시S21은 팬텀 그레이·팬텀 화이트·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갤럭시S21+는 팬텀 블랙·팬텀 실버·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의 4가지 색상이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는 최대 120㎐의 가변 주사율을 자랑한다. 고화질 8K 동영상을 촬영한 뒤 캡처하면 3300만화소의 사진을 기록할 수 있다.

'디렉터스 뷰' 기능을 이용하면 전후면 카메라로 동시 촬영이 가능하다. 딥러닝 기술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보다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는 1200만 화소 듀얼픽셀 광각 카메라,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의 후면 트리플 카메라와, 1000만 화소 듀얼픽셀 전면 카메라를 장착했다. 최대 3배의 하이브리드 광학 줌과 30배의 인공지능(AI) 기반 슈퍼 레졸루션 줌이 가능하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최신 5㎚ 프로세서로 구동 속도가 빠르다. 또한 5G 연결성과 AI 성능도 뛰어나다.

'스마트싱스 파인드' 기능으로 네트워크 연결이 끊어져도 갤럭시 기기를 빠르게 찾을 수 있을뿐더러 '갤럭시 스마트태그' 기능으로 다른 물건도 찾을 수 있다.

갤럭시S21울트라는 팬텀 블랙·팬텀 실버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1억800만 초고화소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2개의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망원 카메라 등 후면 쿼드 카메라와 40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후면 5개 카메라를 활용해 초당 60프레임으로 4K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디지털 줌은 최대 100배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S 시리즈 최초로 S펜을 지원한다. 또한 최신 와이파이 6E 기술도 지원한다.

UWB(Ultra-Wideband) 기술을 활용햐 파일 공유나 물건 찾기 기능이 가능하다. 자동차 키 없이 차 문을 열 수도 있게 된다. 안드로이드 오토와 연동해 집 안의 기기를 자동차 제어 화면에서 제어할 수 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이달 29일부터 전 세계 순차 출시된다. 국내에선 15~21일 사전 예약, 29일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갤럭시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다”며 “각자의 스타일과 니즈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이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